최종편집 : 2020-08-12 10:37 (수)
용인시 소속 운동선수 인권보호 지원 대책 마련
상태바
용인시 소속 운동선수 인권보호 지원 대책 마련
  • 경기e저널
  • 승인 2020.07.24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인권침해 신고센터 운영…29일까지 선수·지도자 대상 피해 전수조사
▲ 용인시 소속 운동선수 인권보호 지원 대책 마련
[경기e저널] 용인시는 23일 체육계 전반에서 제기되고 있는 인권유린 행위를 사전에 차단·예방할 수 있도록 시 소속 운동선수들을 위해 ‘인권침해 신고센터’를 운영하는 등 지원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우선 시는 22~29일까지 시 소속 운동선수와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1:1 고충상담과 설문조사를 해 인권침해나 피해 사실을 전수조사한다.

24일엔 직장운동경기부, 체육회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어 선수단의 고충 등을 파악하고 선수들의 인권보호 관련 지침 등을 전할 방침이다.

시 홈페이지에 직장운동경기부 인권침해 신고창구를 개설해 선수들이 언제든지 피해사실이나 고충 등을 신고·상담할 수 있도록 하고 전문적인 상담을 위해 시의 고문변호사들 가운데 별도로 운동부 전담변호사 3명을 위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선수들의 심리적 스트레스 완화를 위해 오는 8월부터는 용인시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해 집단 상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시 관계자는 “관행화된 스포츠 폭력행위를 근절하는 것은 물론 시 소속 선수들을 보호하고 이들이 운동에 매진할 수 있는 건강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