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4 23:55 (금)
경기도일자리재단 입지선정 공모 신청서 제출
상태바
경기도일자리재단 입지선정 공모 신청서 제출
  • 경기e저널
  • 승인 2020.07.27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용인미르스타디움 제시…반도체 중심 일자리 창출 잠재력 충분
▲ 용인시청
[경기e저널] 용인시는 24일 경기도에 경기도일자리재단 이전을 위한 입지선정 공모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는 경기도가 지역 간 균형발전을 위해 일부 지역에 집중된 공공기관을 분산한다는 계획으로 도내 17개 시군을 대상으로 유치 요건을 갖춘 후보지를 접수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시가 제안한 입지는 처인구 삼가동 용인미르스타디움이다.

연면적 7만3175㎡ 지하1층~지상4층으로 4054㎡를 임대할 수 있다.

시는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와 세계적 반도체 장비업체인 램리서치의 테크놀로지센터를 유치해 세계적 반도체기업이 주목하는 도시로 급부상하고 있는 점을 강조하며 참여할 뜻을 밝혔다.

이로 인해 대규모 일자리가 창출되면 경기도일자리재단의 전문적 취업역량 강화 교육과 관내 9개 대학과의 산학협력을 통해 반도체분야 인재 양성에도 탄력을 받을 것이란 게 시의 판단이다.

시는 또 경부·영동·용서고속도로를 비롯해 시를 전국 각지로 연결하는 서울~세종간고속도로와 오산~이천간고속도로 건설공사가 진행 중에 있어 수도권은 물론 전국 각지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교통 요충지인 점도 함께 내세웠다.

경기도는 참여 시군을 대상으로 균형발전, 지역연관성, 환경여건, 도정협력도 등의 요건 평가와 현장실사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10월경 최종 입지를 결정할 방침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용인시는 사통팔달 최고의 접근성을 갖춘 것은 물론 반도체 중심의 세계적 기업도시로 도약하고 있다”며 “일자리 창출 잠재력이 충분한 만큼 경기도일자리재단과의 시너지효과가 엄청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