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31 17:56 (화)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함께 미국 CES 관람…용인 반도체 이야기 주고 받아
상태바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함께 미국 CES 관람…용인 반도체 이야기 주고 받아
  • 경기e저널
  • 승인 2023.01.1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시장은 반도체 발전 위한 교통인프라 확충 강조하며 국토교통부 지원 요청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함께 미국 CES 행사장 내 SK관을 살펴보고 있다.

[경기e저널]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7일 오후(미국 서부시간)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함께 'CES 2023'을 관람했다.

이 시장은 또 삼성전자와 SK그룹 고위 관계자들과 만나 용인의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관계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매년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는 가전을 포함한 전자전기ㆍ정보기술(IT) 분야에서 세계 일류기업과 스타트업 등이 첨단기술과 관련 제품을 선보이고 과시하는 각축장이다.

CES 폐막 하루 전인 6일 오후 라스베가스에 도착한 이 시장은 7일 스타트업 기업들의 전시관인 유레카존과 삼성ㆍSKㆍLGㆍ롯데관을 살펴봤다.

원 장관과는 SK관을 함께 둘러봤다. SK는 초고속 저전력의 시스템 반도체인 '사피온' 등을 선보이면서 2030년에 세계 탄소배출량의 1%에 해당하는 2억톤의 탄소 배출량을 줄이겠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이 시장이 반갑게 인사하자 "용인! 반도체"라며 "반도체를 비롯한 첨단산업 육성으로 용인특례시를 발전시키겠다는 구상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조성 등 용인의 반도체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하려면 교통 인프라가 확충돼야 하니 많이 도와달라"고 했다.

이 시장은 SK관 관람에 앞서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커뮤니케이션위 위원장, 윤용철 수펙스추구협의회 커뮤니케이션 팀장(부사장) 등과 만나 용인의 어르신 건강증진을 위한 협력시스템 구축, 용인 결식아동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이 시장은 삼성관에서 '스마트싱스(SmartThings)'로 대변되는 가전ㆍ정보기기 등이 상호 연결되어 작동되면서 효율을 높이는 커넥티비티(connectivity)가 어떻게 구현되는지 지켜봤다. 삼성 외에 구글 등 '스마트싱스' 개념을 받아들이는 모든 회사들의 전자전기ㆍ정보통신 제품들이 반도체와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움직이면서 제품의 효율을 올리고 탄소배출을 줄이겠다는 비전을 삼성이 제시한 것이다.

이 시장은 서울대 국제경제학과 후배이자 중앙일보 후배인 삼성전자 박승희 CR담당 사장의 안내를 받으면서 용인과 삼성전자의 협력관계를 한층 더 강화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