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안성시 보이콧 재팬, 100년 힘을 모은다!
우석제 안성시장(右)

안성시가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 한국 배제와 관련해 지자체로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는 한편, 역사를 왜곡하는 아베의 삐뚤어진 경제 보복에 대해 100년전 3.1운동 당시 ‘2일간의 온전한 해방’을 이뤄낸 안성인의 자존심을 걸고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8월 6일 오전 8시, 안성시청에서 ‘안성시 보이콧 일본’과 관련한 간부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이날 회의에서 안성시는 장기적인 대책 마련과 함께 ▲신제품 개발 등 신규 사업 개발비 지원 ▲반도체 관련 제조업체를 위한 중소기업 운전 자금 지원 ▲관급 발주 관련 일본산 제품을 구매 제한, 행정용품 일본산 퇴출 ▲공무원 연수 및 교육 등 연수지에서 일본 제외 등을 우선 실행하기로 했다.

안성시 창조경제과에서는 일본 제품 불매 리스트를 전 부서와 공유하고 대체가능한 제품을 소개하고 일본 여행을 취소하는 등, 공무원들 스스로도 자발적인 보이콧 일본을 실천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안성은 100년전 3.1운동 당시 실력 항쟁지로 2일간의 온전한 해방을 이루어 낸 곳으로, 위대한 독립정신을 오늘에 살려, 일본과의 경제 전쟁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선봉에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 시장은 또 “지금은 대통령도 국민도 모두 하나이며, 우리가 하나 되는 것만이 일본을 이길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안성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경기e저널  lsw6140@naver.com

<저작권자 © 경기이저널-경기e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e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