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용인동부서 "우리동네 시민경찰" 선정
우리동네 시민경찰

용인동부경찰서는 지난 31일 공동체 치안을 위해 노력한 한국민속촌 직원 6명을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하였다.

민속촌 내 범죄예방을 위해 자발적인 돌발상황 대비 교육 및 지도를 실시한 김도형 부장 및

장애인의 날 행사에 실종된 지적장애인을 면밀한 수색으로 조기에 발견하여 보호자에게 인계한 손정호 과장 등 총 6명의 직원들을 시민경찰로 선정하였다.

또한, 한국민속촌 김영천 전무는 “민속촌을 찾는 손님들이 안전하게 시설을 이용하고 마음 편히 즐기다 갈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더욱 치안활동에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기헌 용인동부경찰서장은 “한국민속촌 직원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달라”면서“시민이 바라는 경찰관의 모습이 되도록 용인동부경찰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e저널  lsw6140@naver.com

<저작권자 © 경기이저널-경기e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e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