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1 15:52 (금)
용인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막기위해 폐사체 수색
상태바
용인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막기위해 폐사체 수색
  • 경기e저널
  • 승인 2021.05.14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막기위해 폐사체 수색

[경기e저널] 용인시는 지난 13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관내로 유입되는 것을 막기위해 민·관 합동으로 처인구 소재 마구산과 정광산 일대에서 멧돼지 폐사체를 수색했다고 밝혔다.

최근 민통선 일대 야생멧돼지와 강원도 영월군 양돈 농가 등 곳곳에서 ASF 바이러스 감염이 발생한 상황에서 관내 유입을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수색에는 담당 공무원, 산불대응반, 야생생물관리협회 등 32명이 참여해 마구산과 정광산 일대에 멧돼지 폐사체가 있는지 꼼꼼하게 확인했다.

산에서 멧돼지 폐사체를 발견한 경우엔 가까이 가지 말고 즉시 시청 환경과로 신고하면 된다. 그 후 전문인력이 출동해 방역복을 입고 폐사체를 처리한다.

시 관계자는 “관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유입되는 일이 없도록 살아있는 개체는 포획을 늘리고, 폐사체 수색은 횟수를 늘릴 예정”이라며 “시민들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야산 출입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