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6 14:46 (목)
용인시, 관내 8곳 농가에 외국인근로자 주거 환경 개선 지원
상태바
용인시, 관내 8곳 농가에 외국인근로자 주거 환경 개선 지원
  • 경기e저널
  • 승인 2021.08.03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농가 당 최대 1500만원…이동식 조립주택 설치·소방시설 설치 등 지원
용인시청사 전경

[경기e저널] 용인시는 2일 관내 8곳 농가에 외국인근로자 주거 환경 개선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농촌에서 일하는 외국인근로자들이 비닐하우스 등 열악한 환경에서 지내는 경우가 많아 이들이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도우려는 것이다.

이 사업은 고용허가제로 외국인근로자를 1명 고용하고 빈집이나 별도 부지를 확보한 농가에 이동식 조립주택 설치비나, 소방시설 설치 비용 등을 지원하는 것이다.

올해는 8개 농가에 이동식 조립주택 20개 설치를 지원했다. 조립주택 1개소 당 최대 1500만원을 지원했고 국비 1억3500만원, 시비 7020만원 등 총 2억520만원이 투입됐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6월 관내 농가들의 신청을 받아 지원농가를 선정했다. 선정된 농가는 이동식 조립 주택 설치 후 7년간 유지보수·관리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외국인근로자 숙소 기준이 올해부터 강화돼 많은 농가에서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관내 농가는 노동력을 확보하고 외국인근로자들은 안전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