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2 17:20 (목)
용인특례시 성인문해학교 졸업식…13명의 어르신, 배움의 꿈 이뤘다
상태바
용인특례시 성인문해학교 졸업식…13명의 어르신, 배움의 꿈 이뤘다
  • 경기e저널
  • 승인 2024.02.07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극복하고 받은 빛 나는 졸업장…중학 과정 마친 2명, 고등학교 입학 예정
지난 6일 열린 용인특례시 성인문해학교 졸업식 모습

[경기e저널] 용인특례시는 지난 6일 용인시평생학습관에서 ‘제12회 용인시 성인문해학교 졸업식’을 열었다고 7일 밝혔다.

배움에 대한 열망을 갖고 성실하게 성인문해학교 수업에 임한 결과 이날 졸업식에 참석한 학생들은 소중한 졸업장을 받을 수 있었다.

더욱이 중학 과정 졸업생들의 졸업장은 지난 2021년 코로나19라는 어려움을 겪던 시기 입학해 어려움을 이겨내고 얻은 결실이기에 더욱 가치가 빛났다.

졸업식에서는 지난해 입학한 초등학력 과정 8명의 학생, 지난 2021년 입학해 중학 과정 3년을 마친 5명의 학생 등 총 13명이 졸업장을 받았다. ‘모범졸업생 표창’과 ‘솔선수범 상’, ‘고마운 친구상’ 등 다양한 상을 받은 학생들에게 재학생과 졸업생 가족, 문해교사들은 박수와 함께 축하의 뜻을 전했다.

초등학력 졸업장을 받은 학생들은 중학 과정에 입학할 예정이며, 중학 과정을 마친 2명의 학생은 고등학교에 입학해 학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중학 과정 졸업생 대표 조정열(74‧여) 학생은 “3년이라는 시간 동안 중도에 포기하고 싶었던 순간도 많았지만, 앞에서 이끌어 주신 선생님과 친구들 덕분에 중학 과정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고 감동의 소감을 말했다.

초등과정 졸업생 김혜란(56‧여) 학생은 “초등과정 담임 선생님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함께 해준 친구들의 행복을 바란다”고 모두에게 감사의 편지를 낭독했다.

중학 과정 명수미 담임교사는 “높은 출석률로 성실하게 학교생활을 해주신 학습자들에게 감사와 사랑을 드린다”라며 “앞으로도 나이가 주는 한계에 묶여 자신의 꿈을 덜어내지 말고 지금처럼 느끼고 깨닫는 것에 열심을 내신다면 우리는 낡지 않고 더 밝은 시간을 보낼 수 있다”며 졸업생들에게 축하와 격려를 전했다.

시 관계자는 “성인문해학교에서 포기하지 않고 학업을 끝마친 학생들에게 존경의 뜻을 표한다”며 “나이와 관계없이 학업을 이어가 자신의 목표를 달성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특례시 성인문해학교를 통해 초ㆍ중 학력을 받은 시민은 이번 졸업생을 포함해 총 211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