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주)장률 횡령의혹 수사, 주민으로 확대?용인동부서, 묘봉리. 어비2리 보조사업 관련 서류 제출 요구
용인동부경찰서

용인의 숲 장례식장 운영업체 (주)장률에 대하여 용인동부경찰서가 지난 7월 횡령의혹을 포착하고 압수수색을 실시한 이후 수사의 범위를 보조금을 지급한 마을사업까지 확대한 것으로 확인되어 수사결과가 주목된다.

용인시는 이동면 어비2리와 묘봉리(4개리)의 보조금 지급 마을사업에 대한 동부경찰서의 자료제출 요구에 따라 사업집행 내역 일체를 지난 6일 용인동부서에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어비2리와 묘봉리는 매년 마을기금 100억의 이자로 마을의 공동사업과 지역주민을 위한 다양한 보조사업을 진행했지만 문제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해당지역 주민 A씨는 (주)장률에 대한 횡령의혹 수사가 마을주민들까지 확대되는 것에 대하여 "이번 기회에 모든 사항이 투명하게 밝혀지길 바란다."고 답변했다.

한편, 동부경찰서 관계자는 “현재 수사가 진행중에 있어 답변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상원  lsw6140@naver.com

<저작권자 © 경기e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